‘단톡방 스트레스’ 경험 82%
‘단톡방 스트레스’ 경험 82%
  • 정선영 기자
  • 승인 2018.11.22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82%는 단톡방 스트레스를 토로했지만, 대한민국의 눈치와 의리 문화로 막상 퇴장을 망설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톡의 단체카톡방, 이른바 단톡방에 참여 중인 응답자는 전체의 총 94%로, 평균 6.5개의 단톡방에 소속돼 있었다. 

참여 중인 단톡방의 유형은 △’친목, 정보교류(본인 관련)’ 26%, △’회사(소속팀 및 부서)’ 와 △’동기(학교, 회사)’ 18% △’가족(14%)’과 ’동아리, 스터디, 팀플’(11%) 비율로 높았다. 

기타 △’오픈채팅방’(7%), △’가족(시댁, 처가)’ 및 △’친목, 정보교류(자녀 관련)’도 각 3% 순이었다.이들에게 단톡방 스트레스를 경험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총 82%가 ‘그렇다’고 답했다. 

스트레스를 받는 것에 대해서 △’알람이 쉬지 않고 울릴 때’(23%), △’(눈팅만 하고 싶은데) 답장을 기다리거나 요구받을 때’(13%), △’과잉 친목 도모가 부담스러울 때’(12%), △’친한 멤버들끼리 편 가르거나 그들만의 대화에 소외감 느낄 때’(9%) 등의 이유이다.

한편 △’추측성 찌라시나 음란성메시지, 동영상 등을 공유받았을 때’(4%) 불편했다고 답했다. 

퇴장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머무는 것이 곧 의리로 비쳐서’(12%), △’단톡방에서 나가면 왕따가 될까 봐서’(11%) 등 왕따 문화를 우려했다. 더욱이 △’퇴장해도 자꾸 초대 당해서’(4%)라는 악(?)순환이 이어지기도 했다. 

또한, 직장인의 경우 단톡방이 업무의 연장선이 되는 경우도 많았다. 전체 응답의 10%, 직장인의 경우 12.8%가 △’수시로 업무지시가 이어져서’를 선택한 것을 비추어보노라면, 단톡방 탈퇴는 사실상 불가했다.
이용자들은 △’무음설정’(41%), △’한 번에 몰아읽기_”읽음”기능사용’(30%) 등으로 나름의 대처를 하고 있었다.  △’대처법이 딱히 없다’(12%) 및 △’조용히 퇴장’(7%)하거나 이마저도 △’양해를 구하고 퇴장’(3%)하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 

초대 시 거절할 권리는 없지만 퇴장 시 꼬리표가 남는 불편한 진실, 단톡방에 갇힌 현대인들의 실상이 드러난다.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양일간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총 731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