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으로 인한 학교 시설 복구 소요액 총 8억 2,478만원
태풍 솔릭으로 인한 학교 시설 복구 소요액 총 8억 2,478만원
  • 정선영 기자
  • 승인 2018.09.1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솔릭으로 인해 전국 학교 및 교육 기관 92개가 피해를 입었으며 총 8억 2,478만원의 복구액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19호 태풍 솔릭에 따른 학교 피해 접수 및 복구 소요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태풍 솔릭으로 인해 제주도는 45개 학교, 1개의 교육 기관이 피해를 입었다. 전남은 30개 학교, 5개 교육기관의 피해, 경남 4개 학교, 울산 3개 학교의 시설이 태풍 피해를 입었다.
 
태풍으로 인한 학교 시설 피해와 더불어 각 시도의 복구 소요액은 제주도가 4억 8,969만원으로 가장 컸다. 이어 전라남도 2억 7049만원, 충청북도 3,135만원, 경상남도 1,075만원 순으로 피해로 인한 복구 소요액이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