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책임진다며 등교 강행했지만, 확진자 발생해 고3 '난장판' 조퇴
상태바
유은혜, 책임진다며 등교 강행했지만, 확진자 발생해 고3 '난장판' 조퇴
  • 이재경 기자
  • 승인 2020.05.20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 사진=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사진=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학교와 교사들에게 모두 책임을 지우지 않겠다"며 학생들의 등교를 강행했지만 시민들이 우려했던대로 경기도 일부 학교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이하 코로나19) 확진자 학생이 나타나면서 일괄 조퇴시키는 등 '난장판'이 벌어졌다.

20일, 고3 학생들의 첫 등교 수업이 시작됐지만 인천 지역에서 고3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도내 고등학교에서는 큰 소동이 벌어졌다.  이 때문에 인천 지역 고등학교 중 확진자 학생과 근접한 지역인  5개 구의 고등학교의 등교를 중지시키기에 이르렀다.  

인천시 교육청은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내 고등학교 66곳의 고3 학생 모두 귀가하도록 조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인천에서 등교 중지 조치했다는 소식과 동시에 안성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나타나 안성지역의 고등학교도 등교를 중지시켰다. 

시교육청은 방역당국과 협의해 이들 학교의 추후 등교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편 조퇴와 등교 중지 조치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코로나확진자가 발생하면 책임진다"며 등교를 강행한 유은혜 교육부 장관을 성토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위험은 감수한다는 XX소리 또 하면 진짜 가만 안둔다. 위험은 니들이 감수해라 엄한 애들한테 하게 하지말고"라며  확진자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등교를 강행한 유은혜 장관과 교육부를 성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