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 셔틀도우미 '막말 갑질'
상태바
학원 셔틀도우미 '막말 갑질'
  • 김보미 기자
  • 승인 2021.02.0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배달 기사가 에이프릴 어학원에 배달을 갔다가 인신공격성 발언을 들었다는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폭언을 한 인물이 학원강사가 아닌 하원도우미로 밝혀졌다.

3일 에이프릴 어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청담러닝은 '갑질 학원강사' 논란에 대해 "이 건은 에이프릴(April)어학원 동작캠퍼스에서 발생한 건으로 학원가사가 아닌 셔틀 도우미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셔틀 도우미는 원생들의 셔틀버스 승하차를 돕는 사람이다.

이어 "해당 직원은 동작캠퍼스에서 1개월 정도 셔틀 도우미로 근무했고, 2월 1일 마지막 근무 후 2일 퇴사했다"며 "사건이 발생한 2일 퇴사하면서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되어 본사와 해당 가맹점 모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본 사안에 대해 에이프릴어학원 동작캠퍼스 대표에게 재발 방지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요청한 상황"이라며 "그 동안 15년 이상 가맹사업을 운영하면서 어디서도 이와 같은 사례가 전무했기 때문에 본사 및 모든 가맹점 직원 전체가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도 했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 '웃긴대학'에는 학원강사가 배달원에게 폭언을 하는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자신을 배달대행업체 운영자라고 밝힌 누리꾼은 "우리 기사 중 한 명이 너무 황당한 일을 겪고 애가 멘탈을 못 잡고 너무 억울해 해서 여기에 글을 올린다"라며 녹취록을 게재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학원 측은 배달앱을 통해 한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했다. 하지만 학원 측이 주소를 잘못 적어 배달원이 두 번이나 배달을 가야 했다.

이에 배달원이 학원 강사(셔틀 도우미) A씨에게 추가 배달비 3000원을 요구했고, 현금이 없던 A씨는 계좌이체를 하겠다며 배달원을 5분에서 10분 정도 밖에 세워뒀다. 기다리던 배달원은 다른 배달 때문에 A씨에게 재차 찾아가 "일단 결제부터 해달라"고 요구했고, 강의 중이던 A씨는 짜증 섞인 태도로 돈을 지불했다. 

이후 A씨는 배달원에게 전화해 "본인들이 공부를 잘 했으면 배달 하겠냐", "본인들 세 건 해봤자 만원 벌지 않냐", "나는 가만히 있으면 만원이 나오고 2만원이 나오고 3만원이 나온다", "기사들이 무슨 고생을 하냐. 오토바이 타고 놀면서 문신하면서 음악 들으면서 다니지 않냐" 등의 막말을 쏟아냈다.

이같은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한 누리꾼은 “한 사람의 인간으로, 어느 가정의 한 구성원으로써 저런 말까지 들어야 되나 싶다”며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