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회장 "부동산 많이 가진 사람, 10년 후 부자 아닐수도"
상태바
박현주 회장 "부동산 많이 가진 사람, 10년 후 부자 아닐수도"
  • 뉴스빅
  • 승인 2021.02.0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 뉴스1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어떤 분이 부동산을 많이 가졌다고 했을 때 옛날에는 부자라고 했다. 그런데 10년 후 부자가 아닐 수 있다"면서 "세금 등으로 인해 부동산 리스크가 상당히 증가하고 있는데, 부동산을 가진 분들이 자산 배분을 하기 좋은 기회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3일 오후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 영상은 최근 진행된 투자미팅을 녹화한 것이다. 박 회장과 임직원들은 주요 글로벌 투자 현안을 점검하고 그룹의 투자전략 수립, 글로벌자산배분전략 방향성을 확립하기 위해 투자미팅을 개최했다.

박 회장은 "부동산은 혁신하지 않는다. 아파트를 산다고 해서 생산성이 증가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면서 "선진국에서 가계자산 중 부동산 비중이 80% 육박하는 나라가 있느냐. 우리나라 구조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금리의 영향이 제법 있다. 부동산은 불패한다는 오래된 교육도 영향을 줬다"고 봤다.

그는 "부의 양극화로 인해 세금이 내릴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역사적으로 강한 것이지만 (국민들이) 아직 못 받아들이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받는다). 세금의 부담은 신경 안 쓰는 것은 괴장히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정부의 부동산 공급 정책에 관해 "용산에 공원만들 게 아니다"라면서 "마포, 용산은 서울의 중심이다. 15~20평짜리 아파트를 도심에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근본적으로는 국토균형이 중요하다. 동·남해안에 외국인 학교를 짓고, 병원도 지으면 좋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부동산에 대해 너무 낙관하지 말라"면서 "그보다 데이터센터, 물류센터 등에 투자하는 게 더 안정적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