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지난해 영업익 3460억 전년比 19% ↓…코로나19 못 피했다
상태바
롯데쇼핑, 지난해 영업익 3460억 전년比 19% ↓…코로나19 못 피했다
  • 뉴스빅
  • 승인 2021.02.0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벡화점© 뉴스1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롯데쇼핑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를 이기지 못하고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하지만 4분기 실적 반등에 성공하면서 올해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롯데쇼핑은 8일 지난해 영업이익(연결기준)이 전년과 비교해 19% 하락한 3460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16조761억원으로 8.8% 떨어졌고 당기순손실의 경우 6709억원으로 17% 줄었다.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 영향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간 경쟁 심화가 더해지면서 전반적인 성적이 부진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마트는 매출 6조390억원, 영업이익 19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4.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온라인 매출 증가가 오프라인 부진을 상쇄했다.

백화점의 경우 지난해 매출 2조6550억원, 영업이익 3280억원이란 성적표를 받았다. 국내 백화점 업계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반적인 매출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롯데 역시 코로나19를 피해가지 못하며 영업이익이 36.9% 감소했다. 다만 해외패션·생활가전 등 고가 상품군이 선전하며 버팀목 역할을 했다.

전자제품전문점(하이마트)은 매출 4조520억원, 영업이익 1610억원으로 코로나 특수를 누렸다. 가정 내 생활이 늘면서 가전을 교체하는 수요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비대면 특수를 누린 홈쇼핑 역시 매출 1조760억원, 영업이익 1250억원으로 전년보다 더 나은 성적표를 받았다.

반면 기타 부분(컬처웍스·e커머스·롭스)이 적자 폭을 키웠다.

롯데쇼핑 실적은 하반기에 갈수록 전년 대비 회복세에 접어들고 있다. 주력사업 마트의 경우 식품 수요 증가에 따른 매출 회복과 판관비 절감이 더해져 4분기에 흑자전환했다. 하이마트는 4분기 영업이익이 무려 158.8% 증가하며 롯데쇼핑에 힘을 보탰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비효율 점포 구조조정을 통해 적자폭을 축소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올해는 추가적인 점포 효율화 작업으로 오프라인 수익성 개선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