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특별기여자 만난 김총리 "외부노출, 안전에 위협"…세심한 배려 당부
상태바
아프간 특별기여자 만난 김총리 "외부노출, 안전에 위협"…세심한 배려 당부
  • 뉴스빅
  • 승인 2021.09.1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아프간 특별기여자 임시생활 시설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을 방문해 아프간 대표자들과 면담하고 있다. 2021.9.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지난달 입국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과 관련, "외부노출이 이분들과 아프간 현지 친인척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도 있어 언론과 정치권 등의 방문과 접촉을 엄격히 통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390명의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이 머물고 있는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해 생활시설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극도의 공포 속에서 사선(死線)을 넘어 낯선 땅에 오신 분들인 만큼 심리적 안정이 필요하다"면서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이날 김 총리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최창원 인재개발원장, 정용근 충북경찰청장 등과 함께 생활 현황과 향후 정착지원 방안 등을 보고받았다. 또 개발원 내 상황실·생활지원실·휴게시설 등도 직접 둘러봤다.

김 총리는 "지난해 우한 교민에 이어 우리 정부를 도왔다는 이유로 목숨의 위협을 받고 어렵게 고향을 떠나오신 아프가니스탄분들을 따뜻하게 보듬어주신 진천·음성 지역주민께 감사드린다"고도 전했다.

아울러 아프간인 대표 3명과의 환담을 갖고, "아프간에서 대한민국을 도와주신 소중한 분들인 만큼 타국에 와서 불편한 점은 많겠지만 빠른 시일 내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정부가 다각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무엇도 정든 집의 안락함을 대체할 수는 없겠지만 최대한 불편함이 없도록 법무부와 인재개발원 그리고 관계기관 여러분들께서 세심히 배려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코로나19 격리를 마친 아프간인들은 앞으로 10월 말까지 6주간 더 진천에서 머무르며 한국어 교육 등 우리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딜 예정이다.

이후 가족 단위 거주가 가능한 별도 시설로 이동해 본인의 희망과 능력에 따라 직업을 갖고 자립할 수 있도록 본격적인 정착 교육 및 취업 지원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