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7.4% ‘정년 전에 이직 계획’
직장인 77.4% ‘정년 전에 이직 계획’
  • 정선영 기자
  • 승인 2019.08.0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중 7명은 ‘소득이 낮아지더라도 노후에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532명을 대상으로 ‘노후 일자리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직장인들에게 ‘정년퇴직 이후, 즉 노후에도 직장생활을 계속 하고 싶은지’에 대한 물음 결과 10명중 7명에 이르는 67.3%가 ‘그렇다’고 답했다.

‘현재 직장에서는 정년 이후에도 일하는 것이 가능할까’라는 물음에 ‘정년까지 일하기도 어렵다’는 직장인이 54.7%로 절반이상으로 많았다. 

‘정년까지는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답변은 37.6%로 상대적으로 적었고,  ‘정년 이후에도 원한다면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7.7%로 극소수에 그쳤다.

‘현실을 고려할 때 몇 살까지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까?’ 직장인들은 평균 55세까지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답했다. 법정 정년(60세)을 5년여 밑도는 수준이다.

이에 직장인중 상당수는 법정 정년 전에 소득이 낮아지더라도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 전에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 이직할 생각이 있나’ 라는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8명에 이르는 77.3%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은 40대에 준비해야 한다고 답했다. 

‘노후에도 계속 일할 수 있는 일자리는 언제 준비하는 것이 좋을까’라는 조사 결과, ‘40대 후반(45~49세)’을 꼽은 직장인이 25.5%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초반(40~44세)’이 적절하다는 응답자가 23.6%로 근소한 차이로 많았다.

반면 ‘노후 일자리는 정년퇴직 후에 찾는 것이 낫다’는 직장인도 18.0%로 적지 않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고령사회에 진입하면서 노후 일자리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이 높아져, 노후 일자리 구상을 일찍부터 시작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