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의원, 갑질대기업 대표들 국감 증인 신청
추혜선 의원, 갑질대기업 대표들 국감 증인 신청
  • 정선영 기자
  • 승인 2018.09.21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질이 심각한 재벌 기업의 대표들이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신청돼 채택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포스코, 현대자동차, 골프존, 샘표등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대기업의 대표이사 및 임원을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대기업의 갑질 근절과 기업 비리 척결을 통한 공정한 경제 질서 확립과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민생 국감에 초점을 맞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자원외교와 국정농단으로 인한 부실화 문제가 꾸준히 지적돼 왔다. 이 과정에서 수백 개의 계열사의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부실투자와 수상한 인수·합병-매각이 반복됐다. 

조선3사는 납품단가 후려치기를 넘어 단가 책정 기준조차 협력업체가 알 수 없도록 하는 갑질이 ‘관행’으로 자리잡고 있어 조선3사 협력업체 대책위가 구성된 상태다. 

현대자동차는 1차 협력업체에 대한 갑질이 2차·3차 협력업체에 대한 갑질로 이어지고 있어 ‘갑질 경제구조’의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골프존은 가맹본사의 책임을 회피하면서 사실상 가맹점주들에게 많은 비용을 전가하고 있어 ‘유사가맹점’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특히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심결이 이루어지기 직전에 동의의결을 신청하고도 골프존 점주들과 협의를 진행하지 않아 ‘시간 끌기’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샘표는 본사 정책에 반발하는 대리점협의회에 대항하기 위해 본사 주도로 이른바 ‘어용 협의회’를 구성하고 보복 출점을 하는 등 대리점 업계의 대표적 갑질 기업으로 비판받고 있다.

추 의원은 “경제민주화를 가로막는 재벌대기업의 갑질 문제를 낱낱이 파헤쳐 책임을 묻고 잘못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