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스낵 출고가격 평균 6.7% 인상
농심, 스낵 출고가격 평균 6.7% 인상
  • 정선영 기자
  • 승인 2018.11.13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은 13일 “스낵류 19개 브랜드의 출고가격을 오는 15일부터 평균 6.7% 인상한다”고 밝혔다.
 
농심 관계자는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 등 비용 상승으로 인해 원가압박이 누적돼 왔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이번에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원부자재 가격 및 임금 인상 등 제조원가 상승, 물류비 및 판촉 관련 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해왔지만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조정했다”라고 말했다.
 
출고가격 기준 새우깡(90g)은 6.3%, 양파링(84g)·꿀꽈배기(90g)·자갈치(90g)·조청유과(96g) 등은 6.1%, 프레첼(80g)은 7.4% 인상된다.
 
이번 가격 조정으로 현재 편의점 기준 1,2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새우깡(90g)은 100원 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포테토칩, 수미칩, 감자군것질 등은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 이번 가격 인상은 2016년 7월 이후 2년 4개월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