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에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사용 여부 두고 논란 가중
상태바
이케아에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사용 여부 두고 논란 가중
  • 이재경 기자
  • 승인 2020.05.2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가구 매장인 이케아에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사용 여부를 놓고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한국가구산업협회는 지난 15일 서울 구로 가구협회 사무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정부 재난지원금을 이케아에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불허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했다. 가구 업계가 협회 차원에 정부에 촉구성명을 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전통 상인 자영업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대형마트에는 재난지원금 사용이 불가능하지만  대형마트와 다름 없는 이케아 매장에서는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것에 대해 형평성이 어긋난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케아가 대형마트와 다른 취급을 받게 된 이유는 가구전문점으로 업종 분류가 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케아에서는 가구만 전문으로 팔지 않고 폭넓게 인테리어 용품부터 그릇, 수건, 이불 등 가구와 관련성이 있는 다양한 생활용품을 팔고 있어 대형마트와 영업양상이 비슷하다. 또 매장규모 역시 이케아는 평균 4만~5만㎡로 대형마트를 정하는 기준인 3,000㎡를 훌쩍 넘는다. 

이때문에 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수요가 늘 것을 기대한 지역 중소상공인들과 중소가구업체들이 이케아 재난지원금 사용 허용 조치에 반발하고 있다.   

반면 이케아가 막대한 고용 창출력과 이케아로 인해 발생하는 지역 상권 연쇄 부흥 효과, 소위 '이케아 효과'를 생각하면 이케아의 재난지원금 사용 허가도 나름 타당한 명분을 가지고 있어 논란은 쉽게 종식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